top of page

이대목동병원 ER 바이오 코어 사업단, 차세대 의료 혁신 기업 발전 이끌어

이대목동병원 ER 바이오 코어 사업단(사업단장 유경하 이화의료원장)이 한국연구재단 바이오 Core Facility 구축사업을 통해 병원 인프라와 사업화를 지원해 성과를 거뒀다고 전했다.


총 7년, 111억 규모의 사업에서 선정된 ▲뉴로소나 ▲스키아 ▲시너지에이아이 ▲엑솔런스 ▲티에스바이오 등 다섯 기업은 지난 2022년 12월부터 이대목동병원의 지원을 받아 각각 혁신적 기술 개발에 나섰다.


뉴로소나는 초음파 기술을 활용해 뇌의 특정 부위를 비침습적으로 조절하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이를 활용한 1상 임상은 이대목동병원과의 협업을 통해 성공적으로 완료했고, 2상 임상을 준비 중에 있다. 


스키아는 CT/MRI와 같은 의료 영상과 실시간 카메라 이미지를 정확하게 매칭해 병변의 위치를 스마트 기기에 표시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시너지에이아이는 의학적 진단을 돕기위한 AI 솔루션을 개발하는 기업으로, 이대목동병원 비뇨의학과 신태영 교수가 창업한 기업이다. 이대목동병원 순환기내과 박준범 교수와 콜라보를 통해 맥케이(Mac’AI)라는 부정맥 예측 솔루션을 개발했으며 기존 심전도를 측정하기 위한 병원 방문 및 수많은 센서의 부착 없이 진단이 가능하며, 정확도는 92.72%이다. 


엑솔런스는 이대목동병원 순환기내과 권기환 교수가 창업한 기업으로, 기존의 공법과 달리 높은 약물봉입 효율을 지니는 엑소좀 대량생산이 가능한 자사 특허기술인 ‘SWEET™’ 기술이 적용된 췌장암 치료제 개발 프로젝트 'EB-TM1'이 2023년 국가신약개발사업단 후보물질도출과제에 선정되는 실적을 거뒀다.


끝으로 티에스바이오는 일본 사단법인 후생회와 '지방유래 중간엽줄기세포의 분리, 배양 및 동결기술'의 기술이전(라이센스 아웃) 계약을 체결했다.


넥스트데일리, 강민진 기자, 2024.02.16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AR로 수술 연습·AI가 불량품 검수…스타트업이 이끈 '미래 혁신'

행사 이틀째인 이날 20개 스타트업이 모인 디지털혁신관은 수백 명이 방문했다. AI 기술과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등의 혁신 서비스를 체험하기 위한 인파였다. 신기술·신제품 발표회도 성황을 이뤘다. 벤처캐피털과 투자사 관계자 등 200여 명이 행사장을 가득 메웠다. 기업 대표들은 혁신 기술을 바탕으로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 시장에 뛰어들겠다는 포부를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