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파킨슨병·유방암 수술 보조 '혁신의료기기' 2개 지정

휴런의 파킨슨병 진단 보조 ‘의료용진단보조소프트웨어’와 스키아의 유방암 수술 보조 ‘네비게이션의료용입체정위기’ 제품이 혁신의료기기로 지정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7월22일 최초 지정된 2개 제품에 이어 2종을 추가해 총 4종의 혁신의료기기가 탄생했다고 28일 밝혔다. 혁신의료기기는 첨단기술을 적용해 기존 의료기에 비해 안전성·유효성을 개선했거나 개선할 것으로 기대되는 의료기기다. 앞서 뷰노의 의료영상진단 보조소프트웨어와 다원메닥스의 치료용중성자 조사장치가 지정된 바 있다.


이번에 지정된 파킨슨병 진단을 보조하는 ‘의료영상진단보조소프트웨어’는 인공지능(AI) 기술을 적용해 개발 중인 소프트웨어다. 기존에 주로 사용하는 PET/CT(양전자방출단층촬영) 진단방법이 아닌 MRI(자기공명영상)로 특정 뇌 손상 부위의 이상 징후를 파악해 의료인의 진단을 보조하는 제품이다. 진단기술의 차별성을 인정받았다.


‘네비게이션의료용입체정위기’는 증강현실로 유방 종양의 위치를 보여줘 수술시 보조의 목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발 중인 제품이다. 시술기구의 위치를 잡아주거나 안내하는 데 사용한다. 유방암 환자의 유방 CT 영상과 실제 몸 영상을 조합하는 증강현실 기술로 재구성한 3차원 영상을 의료인에게 제공해 종양의 제거 부위를 보다 정확하게 안내할 수 있다.


뉴시스, 송연주 기자, 2020-08-28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