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심폐소생서 해부까지...메디컬 VR·AR, 의료인 교육 전면에

서울아산병원 시뮬레이션센터에서 한 직원이 가상현실 속 인공지능 강사의 설명을 들으며 심폐소생술 훈련을 시행하고 있다.(서울아산병원 제공)

대형병원들이 앞다퉈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기술을 의료인 교육에 도입하고 있다.


서울아산병원은 최근 시뮬레이션센터를 주축으로 '심폐소생 솔루션 구축 프로젝트'를 가동했다. 이달 들어 관련 VR 업체를 대상으로 제안서를 받고 있다.


이 프로젝트는 의료진 등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심폐소생술(CPR)을 익힐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CPR뿐 아니라 약물 투여, 과호흡 등 심정지 상황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시나리오를 연계해 환자 소생 가능성을 높일 계획이다.


특히 서울아산병원은 관련 업계에 자사 직원은 물론 외부에서도 범용으로 활용할 수 있는 프로그램 개발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아산병원 관계자는 “원내 전용 공간에서 직원들에게 VR 심폐소생 교육을 진행 중인데, 이번에는 시공간 제약 없이 심폐소생술을 익힐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같이 만들어 보자는 취지로 제안서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업체 관계자는 “대형병원 의료진도 응급실을 제외하면 CPR에 익숙하지 않은 것이 현실”이라면서 “환자 상태변화, 돌발상황 연계 등 기존 마네킹만 이용한 교육보다 효과가 높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가톨릭대 의과대학과 병원은 최근 해부학 실습에 AR 기술을 활용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가톨릭대 의과대학은 서울성모병원을 중심으로 국내에서 가장 규모가 큰 해부학교실을 운영 중이다.


카데바(해부용시신)를 해부하는 수업에서 증강현실로 신체 각 부위를 라벨링하는 것이 핵심이다. 학생은 강사나 교수 등 전문가가 일일이 개입하지 않아도 1000여개가 넘는 신체조직을 타블렛 등을 통해 직관적으로 파악하고 익힐 수 있다. 이 프로젝트에는 증강현실 수술 보조기기를 개발하는 스키아가 참여하고 있다.

이종명 스키아 대표는 “올 초 소비자가전전시회(CES)에서 스키아를 선보일 때도 임상용 못지않게 교육용 솔루션에 대한 문의가 많았다”면서 “국가 판매 허가가 필요한 임상용 의료기기를 개발하는 동시에 교육용 솔루션으로 가능성도 계속 타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 구로구 스키아에서 관계자들이 기술을 시연하고 있다.


전자신문, 김시소 기자, 2022-05-29

コメント


bottom of page